조그만 동네, 놀라운 카페 - 안성 모글리 커피

피를 자주 마시게 되면서

처음 취지는 커피에 대하여 좋은 커피를 구분할 줄 알게 되고, 

많은 사람들이 맛있고 품질 높은 커피를 마시게 하고자

블로그를 시작했다.


하지만, 아직은 부족한건지,

조금씩 계속 비슷한데, 어딘가 모르게 다른 커피들에 대해서

약간씩 회의감을 느끼고 있었달까?


하지만, 오늘 소개하는 가게는

확실하게 맛의 차이를 알 수 있어서, 다시 자신감을 찾게 되었다.

'모글리 커피'라 불리는 작은 카페이다.

<카페 내부 한쪽에 간접조명 간판...디자인이 매우 맘에 든다.^^)


위치는 이렇다. 

서울/경기쪽에서 경기도 안성으로 가는 버스를 가면

터미널에 도착 전 여러 정류장을 들르게 되는데

그 중 첫 정거장인 '주은 풍림아파트' 라는 정류장 건너편에 위치해있다.

가게 풍경은 보시다시피, 아파트나 작은 골목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소박한 카페...

요즘엔 소박한 카페여도 있을건 다 있다.

메뉴 또한 굉장히 화려하고, 많다 할까?

메뉴판은 화려한데, 안은 하얗고 작고 소박한 느낌이랄까?

약간은 언밸런스한 듯 하다.

자그마한 명함꽂이 또한 눈에 띄는데

요즘 너무나도 많이 변한 세월에 

빈티지 아이콘이 되어버린 저 모형의 실제품들을 잠시 생각하고 있는 사이...

내 사랑 카페라떼♥ 출현!!!


2. 평가

한 모금을 한 순간,

입안을 가득 채우는 듯한 바디감부터가

확실히 최근 먹었던 커피들과는 무언가 다르다 라는 느낌을 받았다.

맨날 조금씩 다르면서도 비슷하던 커피 맛이 아닌

좀더 무겁고 거칠게 다가오는 것이 

마치 지금까지는 가지를 바라보다, 뿌리를 바라보는 느낌이랄까?

약간은 더 쓴 맛이 강하지만, 지금까지 먹었던 것과는 다르게 더욱 내 입맛을 사로잡는 맛이다^^


잠깐동안 약속을 기다리며 마셨는데,

지금까지는 비슷한 우리 나라를 돌아다니다, 갑작스레 외국으로 떠난 느낌?^^

허나 무겁고 거친 것과는 별개로 신선함은 다른 좋은 곳 못지 않다.

종이컵에 든 커피가, 더욱 고급스럽게 느껴진다.


작은 카페에 한산한 느낌, 여유로운 느낌 듬뿍 담고 있어서

기다리는 것 또한 긴장 풀리고 릴렉스한 느낌...

한번쯤 가보는 것도 좋을 법 하다.


커피의 맛이 지루했던 내 입맛을 확 살려주어서

약간은 커피에 대한 생각의 전환점이 된 듯 하다.

너무나도 내 입맛엔 잘 맞았기에(대형 프렌차이즈보다 훨씬 낫다.)

★★★★★ 지금까지의 점수 중 베스트 1위이다!!


물론 더 좋은 커피를 마신다면 바뀔 수 있겠지만, 

지금도 시간만 된다면

다시 한번 그 맛을 느끼러 떠나고 싶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