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빈스 라떼가 궁금해 다시 찾아간 바빈스 커피...

번에 보았던 바빈스커피...

정읍에도 생긴 것을 보고,

이제 유명해지려나 하는 생각이 들다가

갑작스레, 지난 번 맛보지 못한 라떼가 생각났습니다..ㅎ


허나 아직 오픈하지 않은 정읍 매장에서는 맛볼 수 없었기에,

다시 찾아간 바빈스 커피 인하대점^^




가게의 분위기는 별반 다를 게 없는데,

확실히 방학인지라,

지난 번 시험기간과는 확연히 다른 카페 손님 숫자...ㅎ

뭐.. 커피 맛은 그래도 괜찮으니, 다시 학기중이 된다면 금방 또 불티나겠죠^^



나무와 벽돌벽이 조화롭게 배치되어 있는 것 같아서 

보기 좋아서 한컷 더~ㅎㅎ


그럼 제가 처음부터 목적을 가지고 왔던

바빈스 라떼를 마셔봐야겠죠?ㅎㅎ



아무 생각없이 아무말 없이 받았다가 

테이크아웃으로 받게 되었네요;;

머그가 더 좋기도 하고,

우선 테이크아웃에는 정성이 들어가지 않아 보인다 할까요?ㅎ

뚜껑을 열어보면 아무런 꾸밈없이

저렇게 우유와 커피의 경계선만 보이게 되니까요^^;

아무래도 아직까지는

이런 소소한 것까지 신경써주는 프랜차이즈는

없나보네요;;;


한 모금을 물어보면,

왠지 모르게 포근한 느낌이 드는 카페라떼^^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다른 프랜차이즈에 비해 신선한 원두 탓에

조금더 기분이 좋아지는 듯한 맛이랄까요?

저번 아메리카노에서 맛보았던

호두, 캐슈넛 등의 견과류 맛과

우유가 적당히 조화롭게 입안을 굴러다니니

우유덕분에 고소한 맛이 더해져

확실히 아메리카노보다 라떼가 더 낫다고 할 만 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얼마전 정말 맛있는 커피를 마셨어서 그런지...

(강남과 정읍 프로방스에서요;;;ㅎ)

조금은 부족하면서도, 아쉬운

가격대는 정읍 프로방스에서 4000원, 여기서 3800원인데,

차라리 프로방스 커피를 마시는 게 더 낫다는 생각이 드네요^^;

사람의 맛에 대한 욕심은 끝이 없나봐요^^


아무튼, 다른 가게들보다

그나마 더 나은 카페, 바빈스 커피...

그래도 전국적으로 이러한 신선함과 맛으로 나간다면

언제든 환영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남구 용현1.4동 | 바빈스커피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메이 2013.01.03 18:21 ADDR 수정/삭제 답글

    바빈스 커피는 처음보는 브랜드네요ㅎㅎ 요즘은 정말 자고일어나면 브랜드가 생기고 카페프레차이즈가 늘어나있어서.. 바빈스브랜드 커피는 어떤 맛일지 궁금하네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burtsbreather.tistory.com BlogIcon 버츠 2013.01.03 19:26 신고 수정/삭제

      새로 생긴 프랜차이즈인거 같은데 저도 찾아보는데 얼마 없더라구요^^ㅎ
      하지만 꽤 고급스러운 맛을 보여주기에 괜찬은거 같아요^^

  • BlogIcon 26 2013.01.03 18:34 ADDR 수정/삭제 답글

    끊은 커피를 다시 마실수도 없고.

    • Favicon of https://burtsbreather.tistory.com BlogIcon 버츠 2013.01.03 19:27 신고 수정/삭제

      ㅎㅎ가끔씩 마시는 한잔은 도움이 될 때도 있지 않을까요?ㅎㅎ

  • 오이시이 2013.01.04 01:24 ADDR 수정/삭제 답글

    글을 읽다보니 이시간에 커피 마시고 싶다는... ㅠㅠ

    • Favicon of https://burtsbreather.tistory.com BlogIcon 버츠 2013.01.04 12:03 신고 수정/삭제

      ㅎㅎ 새벽이시네요^^ 그래도 조금 자제했다가 아침에 모닝 커피 한잔...ㅎ

  • Favicon of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BlogIcon moncler españa 2013.01.04 14:22 ADDR 수정/삭제 답글

    Whether you are planning a vacation or giving away on business you know that it can be expensive buying a plane ticket. In some cases it may be the most costly part of your trip. It will be worth the effort you put in to find a low-cost plane ticket,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españa.You need to also remember the booking early will help you to snag a cheap seat,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You do not want to wait until the last minute to find a ticket,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nline. In most cases at least three weeks in advance will help you get the lowest price possible.Remember that saving money on your next flight can be easier than you think,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chaquetas. You need to be proactive and search different times of the day,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utlet. Eventually you will find a low cost often that will allow you to go on vacation and save money as well,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Related articles:


    http://syllogism.tistory.com/1 http://syllogism.tistory.com/1

    http://gg3377.tistory.com/1262 http://gg3377.tistory.com/1262

  • BlogIcon 모즈 2013.01.05 00:19 ADDR 수정/삭제 답글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burtsbreather.tistory.com BlogIcon 버츠 2013.01.05 01:22 신고 수정/삭제

      넵^^ 댓글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BlogIcon 다단 2013.01.08 23:53 ADDR 수정/삭제 답글

    다른 관점이지만
    저도 제가 미리 말하지 못해 테이크 아웃 잔에 나오면,, 저를 탓하게 되더라구요..
    아까운 종이가 또 낭비됐구나., 하는 생각에요.

    • Favicon of https://burtsbreather.tistory.com BlogIcon 버츠 2013.01.09 08:20 신고 수정/삭제

      네...
      기왕이면 먹고 갈 거면...
      괜시리 종이를 낭비하는 것보다 머그에 따뜻하게 먹는게 더 낫더라구요^^

새로운 도전! 카페 오레(café au lait)

래간만에 새로운 메뉴에 도전!

부드러운 맛의 카페오레에 도전해보기로 했지요^^

 

그 전에!

카페 라떼와 카페오레의 차이를 아시나요?ㅎㅎ

사실 용어상으로는 국가 언어적 차이로 둘 다

'커피 + 우유'라는 뜻이죠^^

허나 미국이나 우리 나라에서 공통적으로

핸드드립 or 프렌치 프레스에 우유를 섞은 것을 카페오레

에스프레소에 우유를 섞은 것을 카페라떼라고 한답니다.

 

아무튼

전 집에서 핸드드립으로서 라떼 맛을 느끼고 싶었기에

오늘은 신 메뉴 카페오레 도전!

 

그럼 시작할게요^^

 

 

오늘도 원두는 동일한 원두입니다

'카페다 유기농 에스프레소' 원두이지요^^

참고로 카페라떼나 카페오레를 할 때에는

각기 다른 특징의 맛을 지닌 단종 원두보다

복합적인 맛과 함께 진한 맛을 가진

에스프레소 원두가 더 낫다는 사실!!

그러므로 오늘의 메뉴에는 이번 원두가 훨씬 더 잘 어울리지 않겠어요?ㅋㅋ

 

 

준비물은 대강 이렇습니다^^

핸드드립 기구, 핸드밀, 원두, 종이 필터, 그리고 카페오레에서 빠져서는 안되는 우유!!

우유는 맛이 진하고 몸에도 좋은 제주도 우유로 준비했어요^^

(우유에 대해서 묻고 싶으신 게 있다면 별도 연락을...ㅋㅋ)

우유를 제외한 다른 재료들은 모두 핸드드립 준비물과 똑같답니다^^

 

 

우선 원두를 갈아줘야 겠죠?ㅎㅎ

평상시엔 좀 굵게 갈았는데

오늘은 좀 더 진한 맛을 원하기에

핸드밀의 톱니를 좀 더 안쪽으로 돌려줘서

커피가 좀 더 세밀한 입자로 갈릴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셔야 되요^^

 

 

저번보다 좀 가늘죠?(똑같나요?)

커피 가루를 미리 데워놓은 드립 기구들에 올려놓고 핸드드립~

 

 

확실히 입자가 더 잘게 분쇄되어서 그런지

커피가 아주 천천히 내려오더라구요...

 

 

거품 또한 더 풍부하게 

일어나구요^^

역시 커피는 밀봉해서 냉장보관을 해야

더욱 신선함을 유지하는 것 같네요^^

 

 

그러면 다 내린 커피는 컵으로 옮기고~

저 유리포트를 전 한번 더 사용하려구요^^

설거지도 좀 줄일겸^^;;;

 

 

전기렌지로 김이 올라올 때까지 살살살 데워주고 있어요^^

한 모금 정도의 우유를 살살 데워준 후

 

 

미리 내려놓은 진한 커피에

쪼로록 부은 후 수저로 저어주니

 

 

왠지 인스턴트 커피 같은 커피 색...ㅎ

진하디 진하니

뜨거운 물을 넣고 다시 살살 저으니 완성!!

 

맛이야...뭐...

솔직히 아메리카노의 맛이긴 한데

우유의 부드러움이 커피를 입안에 살포시 앉게 해주는 역할이랄까?

맛은 꼭 생긴걸로 봐서는

맥X 비슷한 맛이 날 것 같지만

분명 아메리카노 맛이었답니다...--;;;

카페 오레는 집에서 먹으려면

시럽같은 것을 꼭 넣어 마셔야 될 것 같네요;;;

 

허나 이번 도전이 실패는 아니니~

집에서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커피~

어렵지 않아요~

 

다음번엔 우유를 좀 더 넣어봐야겠네요^^

또한 진한 커피에 물을 타서 먹는 카페오레인 만큼

풍부하게 맛을 낼 수 있는 비결이 무엇이 있을까

생각도 더 해봐야 할 것 같아요^^

 

그럼 오늘도 맛있는 커피를 즐기며^^

여러분도 집에서 카페오레 맛있게 즐겨보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프랜차이즈에도 名品이 있다? - 용산 라바짜

바짜라는 이름의 커피를 들어보셨나요?

한때 이슈가 되었던 커피 중 하나인데,


한때 맥도널드 카페의 품질이 커피전문점 원두 품질 중 

가장 좋았던 시절의 커피납품업체가 라바짜였고,

최근엔 캡슐커피머신으로도 명성을 날리고 있는데,

아마 못들어보신 분들도 많을 거라는 생각이 드네요^^


나름대로 서울에선 프랜차이즈로 운영을 하고 있는데,

여기 커피가 맛있다는 소문이 돌아서

귀가 번쩍 뜨인 버츠

용산에 한번 다녀왔습니다^^



라바짜 커피전문점의 위치입니다.

삼각지역과 용산역 사이에 있으며, 큰길가에 위치하고

또한 kt지사의 큰 건물 1층 내부에 위치해 있습니다.



들어가는 입구 전경입니다.

눈에 그렇게 띄지 않는 듯한 모습이

약간은 소박하게 느껴졌습니다^^



카페 내부 모습입니다.

그렇게 늦은 시간이 아닌데도, 한산하네요^^

덕분에 여유롭게 커피도 마시고,

가게 주인아주머니께 질문도 드리고 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어요^^

그럼 커피맛으로 유명해진 라바짜 커피를 마셔봐야겠죠?ㅎㅎ



커피가 나왔네요^^

조그만 머그잔과 설탕, 스푼, 휴지가 나란히~

평상시에 맘대로 가져가라고 한 채,

커피만 덜렁 나오는 다른 프랜차이즈에 비해

약간은 더 신경을 쓴 듯한 느낌이 들어서 기분이 좋아졌어요^^

뭐, 사람이 한산해서 그럴 수도 있겠지만, 이런 대접 받음 기분이 좋아지잖아요^^



카페라떼엔 알수없는 무늬가?!

꽃 같기도 하고, 그냥 내보낸 것일 수도 있겠지만,

사진에서는 잘 느낄 수 없는 커피의 거품색이 선명하고, 굉장히 신선해 보이는게 특징이랄까요?ㅎ


향을 맡아보니,

매력적인 숯향과 함께, 사탕수수에서 날 법한 살짝 달달한 냄새가 나는게

벌써 커피를 한모금 한 듯한 느낌을 받았어요.

한 모금 머금으니,

거품처럼 조그만 양에 입안을 가득 채우는 향과 함께

너무 가볍지도, 무겁지도 않게 입 안을 부드러운 버터처럼 가득 채우는 느낌,

또한 고급 커피를 마시는 듯한 느낌에 기분이 좋아지는 것을 느꼈어요^^ㅎ


지금까지 마시고 적었던 카페라떼중 단연 Top 3 안에 들 만큼

입에 너무 잘 맞고, 우유와 커피의 신선함이 조화롭게 펼쳐져

입안을 산뜻하게 해주는 단맛이 느껴진 듯 합니다.^^

(너무 자세히 썼나요? 너무 기분이 좋았어요^^)


주인 아주머니께 여쭤보니, 

다른 로스팅 가게와 다르게

이태리 회사의 프랜차이즈이기에,

이태리에서 갓 볶는 스페셜티 커피를

독특한 포장기법으로 해서 2년간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도록 해서

가장 맛있게 에스프레소를 낼 수 있는 기계를 통해 커피가 나온다고 하더군요^^


일반 로스팅 가게를 다 맛보았어도

아직 이태리를 따라갈 수 없다는 아주머니 말씀이

귀에 지금도 생생히 들려오네요..ㅎ

앞으로 내일 갈 서울 카페쇼에서 

라바짜 커피를 대적할 만한 상대를 만날 수 있을지,


카페쇼에 대한 기대 반 설렘 반, 가게를 나왔습니다^^


항상 커피가 비싸다는 생각이 들었었는데,

오늘은 그 생각이 완벽히 뒤바뀌는 날이었네요^^

앞으로 용산역 갈때마다 찾아갈 것 같네요...ㅎ


꼭 한번 찾아가서 드셔보라고 권해드리고 싶고 아무쪼록

좋은 커피를 추천해준 지인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며

오늘은 여기서 마무리 할게요^^ㅎㅎ


모두 즐거운 하루 되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탄 맛이 일품인 커피?! - 커피 홀

덕스러운 날씨 덕분에

해가 떴는데도 

갑작스레 조금씩 내리는 이슬비와 차디찬 바람을 피해

두리번거리다 들어간 곳이

'커피 홀'이라는 곳입니다.^^


지난번 친구가 지나가는 말로 추천을 해줬는데

여긴 어떨런지...




카페 내부의 사진입니다.

잔잔한 음악과 함께 마음을 좀 더 평화롭게 해주는게 너무 좋더라구요^^

 아침 일찍이라서 그런지 사람도 없고...

  









메뉴 판의 가격은 보이시나요?(휴대폰 사진의 한계...OTL)

요즘 커피 가격이 거의 3~4천원으로 굳어진 듯 하네요...

어딜 가든 다 가격이 비슷하니...

하지만

가격에 맞는 커피를 파는 가게가 많지 않다는게 흠이겠죠?ㅜㅠ

여긴 가격에 맞는 정직한 커피일런지...

확인해 봐야죠^^


이쁜 주인누나가 만든 카페라떼가 대령했습니다^^

(알바인지 주인인지...젊은 누나가 가게를 운영하고 있더라구요...아름다우시던데?^^ 저도 남자이니 사심 살짝...ㅋㅋ)


커피를 한 모금 물었을 때

입안에서는 산뜻하면서도 가볍게 다가왔다가

쓴 맛이 나는 것을 보고

'아 여기도 커피콩을 홀라당 다 태워먹은건가...'

하고 실망하려는데,

약간 다르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탄 맛인것 같으면서도 탄 맛이 아닌 것 같은..

마치 입안에 숯 향이 감도는 듯한 맛

꼭 항상 먹었던 탄 맛과는 다르게 다가오네요^^

'아 그래도 여긴 정직한 카페이구나'라는 생각이 들면서

절로 다시 미소가 지어지더라구요^^


우유는 약간 아쉽긴 하지만,

숯향과 잘 어우러져서

탄 맛 같은 쓴 맛을 줄여주고

숯 향을 살려주는게 너무 좋았어요^^

허나 이 쓴 맛이 숯 향도 있겠지만 약간 태워먹은 것도 있겠죠?ㅎ

이래서 커피 정복이란 멀고도 험한 길...


자기만의 방식으로 커피를 정복한 사람을 찾는 것 또한 멀고도 험한 일이겠죠..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커피의 진정함을 알때까지

논스톱!




인하대 커피 홀 위치입니다^^

아직까지 아무래도 학교를 벗어나기가 힘들어

이 곳만 주구장창 다니고 있지 않나 생각이 드네요.ㅎㅎ

하지만 그 사이사이 꼭 다른 구역의 맛있는 커피를 찾아 다닐테니..


기대해주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단단한 우유거품으로 탄맛 커피 커버?! - 안단테 콘 모토

씨가 유난히 변덕스러운 오늘,

밀린 과제를 풀어헤치고 늦게 잠든 까닭에

무거워진 몸을 조금이나마 풀어주고자

찾은 카페, '안단테 콘 모토' 입니다.



'안단테 콘 모토'라는 문장의 의미는

'느리게 그리고 활기차게'입니다.

약간 시적인 표현이면서도, 커피를 잠깐씩 즐기는 사람들에겐

잘 맞는 말이지 않을까 합니다.


가게에 들어가기전 분필로 쓴 듯한 손글씨가 눈에 띄네요^^

외관상으로 사람들에게 충분한 휴식이 될 듯한 글감이 너무나도 맘에 듭니다^^




 










































가게 내부의 모습입니다.

오늘따라 유난히 흐리고 추운데도

사람도 없고 한산합니다.

하지만 편안히 쉬면서

이야기할 수 있을듯한 공간이

저를 좀더 설레게 만드네요..




















허나 사람이 없는 이유가 커피에 있다는 걸 여기서 느끼게 됩니다.

라떼를 시켰건만 왜이리 단단한 거품이 이리 많이도 올라와 있는건지...

무슨 눈속임을 하는 듯

거품의 양만 1/4이 넘네요.....

커피를 끝까지 다 마시는데도 흘러내려오지 않을 만큼 단단한 거품...

라떼답게 좀더 부드럽고, 커피와 잘 융화되면 좋으련만...


커피의 맛 또한 실망했어요.

첫 향은 두꺼운 우유거품에 가려 우유향만 감돌고,

한 입 머금고 보니

약간 산뜻한 바디감 후에 찾아온

원두의 탄 맛이 씁쓸하게 감도는 것이...

커피의 맛을 한층 더 떨굽니다,


가게의 컨셉과 분위기는 좋지만 그에 맞는 실력을 갖추지 못하고 창업을 하신 듯 하여 너무 아쉬웠습니다.

좀 더 커피에 대해서 연구하고 부지런히 살핀다면 사람들도 삼삼오오 모이고,

대형 프렌차이즈에 맞서서 사람들에게 좀 더 좋은 커피를 제공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외관보다 커피의 맛을 더욱 중시하는 게 성공의 비결이 아닐까요?


당시 급하게 들어갔다 나오느라

커피의 원두가 어떤 건지도 물어보지 못했지만

아무래도 그 원두의 이름을 들었더라도, 길게 여운이 남는 탄 맛

모든 것을 가리웠을 것이라 생각되네요...




아 정말 커피전문점은 점점 늘어나는데도,

 좋은 커피전문점을 찾기란 왜이리 힘든건지...

가격대는 점점 비싸지고,

가맹점이나, 독자적 카페나 커피의 가격은 비슷해지는데

아직까지도 이렇게 품질이 떨어지고, 손님들의 입맛을 무시하는

카페가 많이 남아있다는 사실이 떨떠름합니다.(콕 여기를 말하는게 아닙니다^^)


좀 더 정직하고, 항상 연구하여

우리 나라의 커피 문화에 더욱 이바지 하는 커피전문점이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설정

트랙백

댓글